오늘의 묵상

죄와 사망으로 인하여 망가지긴 했지만, 인간은 여전히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창조되었고 어머니의 태 속에서 하나님의 절대적인 돌보심으로 빚어진 존재들입니다. 하지만 자신의 연약함과 실패와 맞닥뜨리는 것이 우리의 벅찬 현실입니다. 거룩하신 하나님의 온전한 속성을 우리는 완전히 닮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는 죄를 짓습니다. 반역합니다. 해서는 안되는 것들을 행하는 것이 우리라는 것을 압니다. 하나님의 뜻 속에 중요한 것들은 무시하면서도, 아무 것도 아닌 자잘한 일들에 간섭하곤 합니다. 우리의 언어로 우리가 사랑하는 이들을 상처주고 다치게 합니다. 이렇게 씁쓸하고 한계가 뻔하게 보이는 현실 속에서 누가 우리를 구원할 수 있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이런 악함에서 우리를 구하실 수 있으며 이웃과 하나님에 대해 복된 삶을 살 수 있도록 우리를 다시 빚으실 수 있으시므로, 우리의 메시아이시며 주님으로 신뢰하는 그분께 찬양과 할렐루야를 올려드립니다.

Thoughts on Today's Verse...

While marred by sin and death, human beings are still created in God's image and fashioned in our mother's womb by his Sovereign care. But we bump up against the hard reality of our weakness and failure. We cannot be like God in his most defining attribute, holiness. We sin. We rebel. We fail. We do what we know we should not do. We neglect the important matters of God's will and nit-pick at nothing. With our words, we hurt and injure those we love. Who can save us from these bitter and limiting realities that we find in ourselves? Praise and hallelujahs go to Jesus when we trust him as our Messiah and Lord since He can then save us from these evils and make us ready to live a life of blessing to others and to God.

내 기도

가장 높으신 하나님께서는 찬양과 존귀를 받으시기에 합당하십니다. 주님께 권능과 거룩함이 있으시며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으십니다. 주님의 자녀인 저희들을, 사랑하시며 관대하고 자비롭게 대하시고 용서하시며 상냥하게 대하시기로 선택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방식처럼 그런 하나님이 되어 주셨으니 감사드립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My Prayer...

Worthy of praise and honor are you God Most High. You are mighty, holy, and beyond compare. You have chosen to be loving, generous, merciful, forgiving, and tender with us, your children. Thank you for being God, just the way you have chosen to be God. In Jesus' name, I pray. Amen.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Today's Verse Illustrated


Inspirational illustration of 로마서 7:24-25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