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오늘 말씀을 처음 쓴 저자(예레미야)는, 이스라엘이 예전에 누렸던 영토와 풍요로움과 생명력과 그 성전까지도 하나님께서 회복시켜 달라는 데 초점을 맞추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관점에서 볼 때에는 이것이 우리의 기도문이 될 수도 있습니다. 회복이란,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셔서 우리를 하나님의 본향으로 데리고 가신다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그 날이 되면, 하나님과 우리 사이의 모든 장벽이 무너질 것입니다. 죽을 수 밖에 없는 우리의 유한함은, 승리하시는 분에게 삼켜져 없어질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얼굴을 마주 보며 선선한 바람이 부는 날 (하나님을 피해 숨었던 아담과 하와와는 달리-역주) 완전한 그의 자녀로서 하나님과 함께 걸을 것입니다.

Thoughts on Today's Verse...

When these words were first spoken, they focused on God's restoration of Israel back to its place, its prominence, its life, and its Temple. Yet from our vantage point, this prayer can be ours as well. Restoration can mean Christ's return which brings us home to God. On that day, every barrier standing between God and us will fall. Our mortality will be swallowed up in victory. We will see God face to face and get to walk with him in the cool of the day as his perfect children. May that day come soon!

내 기도

거룩하시고 경이로우신 하나님, 주님의 완전하심과 제 한계 사이에는 거대한 바다같은 차이가 있음을 압니다. 하지만 사랑하는 아버지, 아버지의 은혜가 그 바다를 가로지르셨음을 저는 믿습니다. 제가 누리게 될 그 온전함이 이루어질 그날을 기다릴 때에, 악한 자와의 전투에서 제게 힘주시고 모든 영적인 해악과 공격으로부터 저를 건지시옵소서. 아버지의 얼굴을 마주 볼 그날까지, 아버지께서 저를 구하시기 위해 행하신 모든 것에 대해, 너무나도 연약한 인간으로서 제가 드리는 찬양을 받아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My Prayer...

Holy and awesome God, I know a huge gulf stands between your perfection and my limitations. Yet, dear Father, I believe you have spanned that gulf with your grace. While I wait for that perfection to dawn in all its fullness, please empower me for my battles with the Evil One and deliver me from all spiritual harm and attack. Until the day I see you face to face, please accept my all-too-limited and human praise for all you have done to save me. In Jesus' name I pray. Amen.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Today's Verse Illustrated


Inspirational illustration of 예레미야애가 5:21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