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하나님은 자비로우십니다. 물론, 그 백성들의 지긋지긋한 불의와 반역에 대해 주님께서 격노하셨던 맹렬한 시기들을 우리가 기억합니다. 하지만 너무 강렬해서 정확히 기억나는 그런 시기들은 수백년에 한번정도로 그리 흔하지 않았음을 기억합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마음을 보여주셨습니다. 요나의 행태에도 불구하고 니느웨에 그렇게 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백성들에게 연민을 보여주심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드러내셨습니다. 죄인인 우리들을 부르셨기에 여러분과 저를 향한 그의 자비와 사랑을 증명하셨습니다. 주님은 우리가 죄에 만족한 상태에서 변하지 않고 그대로 있도록 내버려 두지 않으실 것입니다. 네, 주님은 우리를 회개로 이끄십니다. 하늘과 땅을 다스리시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잠시 멈추시고 우리를 가까이 초청하셔서 그의 은혜를 알게 해주신다는 사실은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이 안될만큼 황홀한 진리입니다. 바로 그 하나님께서 그런 자비를 우리 이웃들에게도 나누라고 부르십니다.

Thoughts on Today's Verse...

God is merciful. Yes, we do remember those blazing occasions when he was fed up and furious with the unrighteousness and rebellion of his people. But, we remember them precisely because they were so striking and because they did not occur that frequently in the hundreds of years he led the Israelites. God has shown us his heart. God showed it to Nineveh despite Jonah. God revealed his heart in Jesus' compassion to people. God has demonstrated his mercy and love with you and me by calling us, sinners, to his side and to bring us salvation. He will not leave us unchanged and content with our sin. Yes, he does call us to repentance. But, the very fact that the Almighty God, ruler of heaven and earth would pause and invite us near and give us a chance to know his grace is almost too good to be true. That same God calls us to share that same mercy to others.

내 기도

전능하신 하나님, 능력있으시지만 그만큼 부드러우시고 의로우시지만 또한 용서하시며, 거룩하시지만 또반 자비로우시니 감사드립니다. 다음의 성품을 갖출 수 있도록 저를 성숙시켜 주시옵소서. 자기 의만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의롭기를 원합니다. 남을 괴롭히는 이가 되는 것이 아니라 강한 동정심을 갖고 싶습니다. 경건한 척하는 사람이 되지 않고 진실하며 자비롭기를 원합니다. 제게 주님의 영으로 채우시고 성장과 변화가 필요한 영역들에서 저를 부드럽게 빚어주시옵소서. 다른 이들이 주님의 반영을 저에게서 보게 되기를 원합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My Prayer...

Thank you, Almighty God, for being tender as well as powerful, forgiving as well as righteous, and merciful as well as holy. Please mature me in these sets of character defining traits. I don't want to be self-righteous, but righteous. I don't want to be a bully, but compassionately strong. I don't want to be sanctimonious, but true and merciful. Please fill me with your Spirit and gently confront me in those areas that need growth and change. May others see in me a reflection of you. In the name of Jesus I pray. Amen.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Today's Verse Illustrated


Inspirational illustration of 마태복음 9:13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