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잘 아십니다. 우리는 하나님과 관계없는 존재인양 흉내낼 수도 없습니다. 그분은 우리의 안과 밖 속속들이 모두 다 아십니다. 그런 사실로 보면, 그분과 우리는 엄청나게 친근한 관계이지만... 우리들 중 대부분은 아버지 하나님과의 가까운 관계로부터 도망가곤 합니다. 하지만 만약 우리가 아버지 하나님을 닮고자 하는 갈망이 있다면, 그분을 닮는 유일한 길은 우리의 마음과 동기와 갈망 속에 하나님을 초청하는 것뿐입니다.

Thoughts on Today's Verse...

God does know us. We cannot pretend we are something we are not with him. He knows us — inside and out, through and through. This should liberate us to share a remarkable degree of intimacy with him, but most of us run from such a close relationship with our Father. If our desire, however, is to become more like him, the only way to be transformed is by inviting him in to look at our hearts, our motivations, and our desires.

내 기도

오 하나님, 하나님께서는 "심령과 마음을 샅샅히 살펴보시는 분"이심을 제가 잘 압니다. 하지만 예수님 안에서 증명해내신 하나님의 은혜덕분에, 하나님께서 저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확신합니다. 제가 지은 죄들 때문에 제 심령이 죄송스럽고.. 하지만 존귀함과 순수함으로 하나님을 섬기려고 진정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영으로 저를 충만하게 하셔서 그리스도와 더욱 같아지도록 만드시옵소서. 거룩하신 아들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My Prayer...

O God, I know you are the one who "searches hearts and minds." Yet because of the grace you demonstrated in Jesus, I am confident that you love me. My heart is sorry for the sin I have committed, but I am really trying to serve you in honor and purity. Please fill me with your Spirit to enable me to become more like Christ. In the name of your holy Son I pray. Amen.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Today's Verse Illustrated


Inspirational illustration of 시편 139:23-24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