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별 거 아닌데요 뭘!" 믿는 신자라고 하면서 저속하고 부적절하며 상처주는 말을 합리화하는 이들이 내뱉는 핑계입니다. 하지만 제 친구가 오래전 고백하기를, "우리들이 일하는 사무실에서 도덕성이 추락하는 시작은 바로 우리의 말이 삐걱거릴 때부터입니다. 그 때에는 별거 아니라고 느끼게 되지만, 그 말이 이끄는 결과는 재앙 수준이 됩니다" 매일의 언어에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종교는 공허하고 허무할 뿐입니다. 그러니 우리의 언어를 축복하고 격려하는데 사용하고, 저주, 비방, 험담을 하는데는 사용하지 말도록 합시다.

내 기도

거룩하시며 다른 어느 것과도 비교할 수 없으신 하나님, 제가 쓰는 말들이 구원을 위하여 사용한 것이 아니었음을 용서하여 주시옵소서. 다른 이들을 상처입히기 위한 말들을 썼던 때를 용서해 주시고, 혹은 하나님과 제 삶을 향하신 하나님의 거룩한 요구를 모욕했던 것들도 용서해 주시옵소서. 오늘 제가 쓰는 말들이 축복, 격려, 위로하는 말들이 되어서, 다른 이들이 저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알게 되도록 사용하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email protected]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한마디 남기기

Important Announcement! Soon posting comments below will be done using Disqus (not facebook). — Learn More About This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