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이 말씀은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 라는 말씀과 같은 의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짐을 지시고 우리의 얼룩을 지워주시고 우리 죄의 고통을 대신 겪으시려고 오셨습니다. (이사야 53장에서 하나님의 고통받는 종에 대한 강력한 문장을 읽어보십시오. 신약성경에서 예수님에 대해 언급할 때 인용된 부분이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실제적으로 우리 삶속에서 만나는 주변의 사람들에게 구원의 영향력이 있도록 우리를 부르셨습니다. 기도만 하는 것보다는, 혹은 우리가 무슨일을 해서 도울 수 있을까 간구만 하는 것 보다는, 실제로 짐진자들을 섬기고 보살피고 도와주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Thoughts on Today's Verse...

This is just another way of saying, "Love your neighbor as yourself!" Jesus came to bear our burdens and carry away the stain and pain of our sin. (Read Isaiah 53 for a powerful description of God's Suffering Servant, a passage quoted in the New Testament in reference to Jesus.) He now asks us to live redemptively, in practical ways, toward those around us. More than just praying, or asking what we can do to help, we are called to serve, minister, and assist others who are burdened.

내 기도

거룩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나님, 제가 가는 길에서 짐을 덜어주어야 할 사람들을 만났을 때, 그들을 볼 수 있는 눈과 섬기고자 하는 마음과 도울 준비가 된 손을 주셔서 그들을 돕게 하시옵소서.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My Prayer...

Holy and merciful God, please give me eyes to see, a heart willing to serve, and hands ready to help the people in my path that need a burden lifted. In Jesus' name I pray. Amen.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Today's Verse Illustrated


Inspirational illustration of 갈라디아서 6:2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