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아마도 당신은 이런 경험을 해보셨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안부를 묻습니다. 처음에 그들은 관심있는 것 같으면서도, 정작 당신이 마음의 짐을 풀어놓고 나누기 시작하면 그들이 진짜 귀기울이거나 정말 관심이 있었던게 아니라는 것을 깨닫게 되는 것 말입니다. 그냥 그 사람들은 예의바른 사람이기를 원했던 것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너무 많은 짐에 짓눌려서 갈피를 못잡을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우리 하늘 아버지께서는 "너희 걱정을 내게 다 맡겨라. 그 모든 걱정들을 내게 다 쏟아놓아도 되는 것은, 내가 진실로 너희를 돌보기 때문이다"

내 기도

아버지, 저를 정말 많이 축복해 주셨습니다. 너무나 감사합니다. 하지만 제가 고민하는 무거운 걱정들이 있음을 고백합니다. 제가 말씀드릴 고민과 연관된 사람들에게 어떤 것이 최선일지, 또한 아버지께 가장 큰 영광을 돌리게 될 방법이 무엇일지 알려주시옵소서. (이제 당신의 걱정과 염려를 주님께 열어놓고 나누십시오) 제 말과 제 마음에 귀기울여 주시니 감사합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phil@verseoftheday.com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Verse of the Day Wall Art

한마디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