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사도 바울이 자신의 죽음을 앞에 두고 확신을 가졌던 것은 참으로 고마운 일입니다. 솔직히 그는 사람들의 관심 밖이었으며 교회의 미래에 대해 걱정을 하고 있었지만, 그는 두가지를 알고 있었습니다: 그가 주님을 신실하게 섬겼다는 것과 그가 죽을 때에 주님께서 자신을 받아주실 것임을 알았습니다! 그런 두가지가 우리의 삶의 가장 중요한 목표가 되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그런 것들이 우리의 목표라면, 매일을 살아 갈 때에 어떻게 그것을 성취시킬 수 있을까요?

내 기도

신실하시며 사랑하시는 하나님, 주님의 은혜로 저를 구원하셔서 넘치는 축복을 주셨습니다. 그 풍족한 은혜로 저를 강하게 하시옵소서. 저는 때때로 약해지고 흔들려서 신실하지 못할 때가 있습니다. 주님의 은혜가 아낌없다는 것을 알지만, 제가 그것을 주제넘게 예측하거나 남용하지 않기를 원합니다. 제게 힘과 용기를 주셔서 주님의 얼굴을 마주 보고 주님의 영광과 승리를 함께 나눌 그날이 오기까지 신실하고 열정적으로 주님을 위해 살아가도록 도와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email protected]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한마디 남기기

Important Announcement! Soon posting comments below will be done using Disqus (not facebook). — Learn More About This Chan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