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묵상

여러분은 어떠실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전 것들이 다 사라져버려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눈물, 죽음, 슬픔, 울부짖음, 고통이 없어진다는 것은 너무 황홀한 말씀입니다! 초기 그리스도인들이 "마라나타,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라고 말했던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더이상 기다릴 수 없었던 것입니다.

내 기도

거룩하신 하나님, 제가 주님을 신실하게 섬기려 하오니 저를 도와 주시옵소서. 수세기가 넘도록 수많은 주님의 자녀들이 바래왔던 영광의 그날이 오기까지, 제 사랑과 삶이 변함없기를 갈망합니다. 저는 주님의 영광을 보기 원하며, 주님의 임재를 함께 나누고, 주님의 보좌 둘레에서 모든 세대의 성도들과 함께 드리는 찬양을 함께 드리고 싶습니다.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오늘의 말씀 묵상에서 "오늘의 묵상"과 "내 기도" 부분은 Phil Ware 의 저작물입니다. 문의사항이나 제안이 있으실 경우 [email protected] 로 메일 주시기 바랍니다.

한마디 남기기

Important Announcement! Soon posting comments below will be done using Disqus (not facebook). — Learn More About This Change